정부, BTS 등 ‘K 팝’스타 병역 특례 검토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방탄소년단

최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방탄소년단 등 K-Pop(케이팝) 스타들에 대한 ‘병역 특례’ 질문에 입을 열었다고 한다.

지난 18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한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노 실장은 케이팝 스타들에도 병역 특례를 적용해야 한다라는 한 질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노 실장은 “그렇지 않아도 (대중문화와 케이팝 스타 등에 대한 병역특례 적용을)검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답변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 뉴스1

이어 그는 “예술 분야도 순수 예술 분야만 해야 하는지 시대 상황을 반영해야 하는지 종합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의견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도 의견을 덧붙였다.

김 의원은 “병역 예우도 시대에 따라 바뀌어야 한다”며 “최근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 1위를 2~3번 했고 어떤 리포트에선 방탄소년단의 경제 효과가 5조 6천억 원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에서 코리아(Korea)하면 예전이야 김치나 불고기였지만 이젠 케이팝이 기여하는 바가 상당히 크다”면서 설명했다.

현행 병역법상 스포츠 선수들과 예술인의 경우 병역 특례 범위가 정해져 있다고 한다.

하지만 예술 분야의 경우 순수예술인으로 대상자가 한정돼있고 이에 시민들과 전문가들의 지적이 꾸준히 이어져 왔다.

이날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을 향한 질문과 대답 역시 대중음악 종사자들도 병역 특례 혜택을 받아야 한다는 취지가 담긴 말이다.

한편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병역 특례와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태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공방이 이어졌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논산훈련소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